제목 없음
 

제목 없음

 

   
 

HOME  > 출판활동 > 연구윤리규정

 

 

사단법인 신아시아연구소
- 학술 · 연구윤리 규정 -

제정 : 2006. 12. 01

 

제1조(목적)

이 규정은 신아시아연구소의 학술 · 연구 활동에 있어서 참여자들의 연구부정행위를 방지하고 연구윤리를 확보하는데 필요한 역할과 책임에 관하여 기본적인 원칙과 방향을 제시함을 목적으로 한다.

 

제2조(적용범위)

이 규정은 신아시아연구소가 수행하는 모든 학술 · 연구활동에 해당하며, <신아세아>를 포함한 연구소의 간행물에도 적용된다.

 

제3조(연구부정행위의 범위)

연구부정행위는 학술연구활동에 있어 제안, 수행, 결과 보고 및 발표 등 일련의 과정에서 행하여진 위조 · 변조 · 표절 · 부당한 논문저자 표시 · 논문의 중복게재 행위 등을 말하며 다음 각 호와 같다.

   

1.

“위조”는 존재하지 않는 데이터 또는 연구결과 등을 허위로 만들어 내는 행위를 말한다.

2.
 

“변조”는 연구자료 및 데이터 등을 임의로 조작하거나 변형 · 삭제함으로써 연구 내용 또는 결과를 왜곡하는 행위를 말한다.

3.
 

“표절”이라 함은 타인의 아이디어, 연구내용 · 결과 등을 정당한 승인 또는 인용 없이 도용하는 행위를 말한다.

4.
 
 

“부당한 논문저자 표시”는 연구내용 또는 결과에 대하여 공헌 또는 기여를 한 사람에게 정당한 이유 없이 논문저자 자격을 부여하지 않거나, 공헌 또는 기여를 하지 않은 자에게 감사의 표시 또는 예우 등을 이유로 논문저자 자격을 부여하는 행위를 말한다.

5.
 

“논문 중복 게재”는 이미 다른 학술지 등에 게재된 논문을 그 사실을 미리 밝히지 않고 본 연구소 간행물에 다시 게재함을 말한다.


본 연구소는 다른 학술지 등에 이미 게재한 논문일지라도 저작권자의 동의를 얻었거나 본인이 그 사실을 논문에 밝히고 다시 게재함이 필요하다고 본 연구소 편집위원회에서 인정한 경우는 문제 삼지 않는다. 특히 같은 논문일지라도 본 연구소 간행물의 편집지침에 맞추어 개작했을 경우는 그 사실을 밝히고 게재할 수 있다.

 

제4조 (연구부정행위에 대한 판정)

1.

연구부정행위에 대한 조사 및 심의는 제보 혹은 자체 판단에 의해 이루어진다.

2.

연구부정행위에 대한 조사, 심의, 판정은 본 연구소 운영위원회가 수행한다.

3.

학술계간지 <신아세아>의 경우 편집위원회가 연구부정행위에 대한 조사, 심의, 판정권을 가진다.

4.



 

학술계간지 <신아세아>에 대한 연구부정행위와 관련하여 부정의혹이 있는 논문의 경우, 편집위원장은 편집위원중 3인을 지정하여 1차 조사를 실시하며, 조사 결과를 해당 논문의 저자에게 통보하고 소명하도록 한다. 저자의 소명이 없을 경우 편집위원회는 해당 논문을 부정 논문으로 최종 판정한다. 저자의 반론이 있을 경우 편집위원회는 편집위원의 과반수 참석 및 참석자 2/3 이상의 찬성으로 부정 논문 여부를 최종 판정한다.

 

제5조 (연구부정행위에 대한 제재)

1.


본 연구소에 의해 최종적으로 연구부정행위 판정을 받은 연구자는 판정일 이후 5년간 신아시아연구소가 행하는 학술 · 연구 활동에 참여할 수 없으며, <신아세아>에 투고할 수 없다. 회원의 경우 회원자격을 박탈한다.

2.
 

연구부정행위 판정을 받은 연구결과물 혹은 논문은 공식 삭제되며, 한국학술진흥재단을 포함한 관계 기관에 통보한다.

 

제6조 (부칙)

이 윤리규정은 2007년 1월 1일 이후부터 적용된다.

 

제목 없음